말레이시아 증조 할머니가 바닥을 꿰매다

말레이시아 증조 할머니가 바닥을 꿰매다

말레이시아

토지노사이트 분양 대부분의 노인들은 은퇴 후 신문을 읽거나 텔레비전을 보거나 손자를 돌보는 것을 선호합니다.

그러나 조호르에 기반을 둔 70대 츄아 센 스위는 78세를 유지하기 위해 재활용 천을 사용하는 9바늘 도어

매트와 냄비받침대를 증조할머니로 하고 있다.

그녀는 조호르 클루앙의 타만 무히바 대형 마트에 있는 딸 테오 응이 팡(Teo Ngee Fang)의 장신구 가게에서 사업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저는 1년 동안 바닥 매트를 판매해 왔습니다. 사업은 느리지만 바느질을 좋아해서 행복합니다.

그리고 약간의 수입을 얻을 수 있습니다. 게다가 각계각층의 고객들을 만납니다.” 추아가 최근 인터뷰에서 말했다.

Chua는 노년기에 활동적인 많은 노인들 중 하나입니다. 노인들은 권태와 우울증을 예방하기 위해 활동적이어야 합니다.

말레이시아 증조 할머니가 바닥을 꿰매다

Telegraph의 2010년 온라인 기사에 따르면 University College London의 연구원들은 삶의 지루함을 “높은 수준”으로 불평하는 사람들이 삶이 재미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 비해 심장병이나 뇌졸중으로 사망할 위험이 두 배라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more news

45년 동안 Chua는 Kluang의 Jalan Panggung에서 섬유 및 의류 수선 사업을 운영했습니다. 그녀는 전염병으로 인해 2021년에 사업을 포기했습니다.

“제 세 자녀는 코로나19 기간 동안 제가 사업을 한다는 생각을 좋아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내 건강에 대해 걱정했고 전염병

운영할 수 있는 자유였습니다.

“이동 통제 명령을 받는 동안 우울증에 걸릴 뻔 했어요. 집에 틀어박혀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것을 싫어한다.

그래서 제 딸 Ngee Fang이 손수 만든 바닥 매트에 집중하면서 사업을 다시 시작하자고 제안했습니다.”라고

거의 50년 동안 미망인으로 살아온 Chua가 말했습니다.

Chua는 1960년대에 시어머니에게 재봉을 배웠습니다. 그녀는 오버런된 옷, 직물 사업에서 남은 천, 친구들이 준 재료를 사용하여 바닥 매트를 꿰매고 있습니다. 그녀는 오래된 천에 새 생명을 불어넣는 것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저는 새틴, 면, 레이온을 포함하여 적어도 10개의 오래된 천 가방을 가지고 있습니다. 바틱, 꽃, 추상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유형의 디자인이 있습니다. 나는 서로를 보완하는 색상을 혼합하고 맞추는 것을 즐긴다.

Chua는 “이 재료를 재사용함으로써 낭비를 줄이는 데 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라고 Teo가 온라인

플랫폼에서 의류 오버런을 주문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녀의 작업 공간에는 믿을 수 있는 롤리 전기 재봉틀, 옷이 잔뜩 든 가방, 그녀의 다채로운 작품을 전시하는 테이블이 있습니다.

매일 적어도 두 개의 바닥 매트를 꿰맬 수 있습니다. 한 항목을 꿰매는 데 약 3시간이 걸립니다.” 손바느질 냄비 홀더와

바닥 매트에 각각 RM4와 RM8을 부과하는 Chua가 말했습니다.

지난 몇 달 동안 53세의 Teo는 더 밝고 긍정적이며 행복한 어머니의 긍정적인 변화를 감지했습니다.

“엄마는 나와 함께 살고 있으며 작은 사업을 하는 것을 즐깁니다. 그녀는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여기에 앉아 있는 것을 개의치 않습니다. 그녀는 하루 평균 2~3개 정도를 판다. 주말에 그녀는 약 RM50의

매출을 올릴 수 있습니다. 그녀가 번 돈이 아니라 활동을 유지하고 행복을 유지하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