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행정부는 7억 5천만 달러의 무기를 대만에 판매할 것을 제안하고 있다.

바이든 은 무기 장사를 하려한다?

바이든 의 행보는?

바이든의 행정부는 중국과의 긴장을 더욱 고조시킬 수 있는 조치로 7억5천만 달러의 무기 판매를 의회에 통보했다.

미 국무부의 대변인, 의회 소식통 2명, 국방안보협력국(DEPA)의 통보에 따르면, 미 행정부는 수요일 매각 계획을
통보했다. 이 거래에는 40대의 M109A6 중형 자주포 및 관련 장비가 포함된다.
대변인은 “이번 매각 제안이 타결된다면 현재와 미래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자위권 강화와 함께 대만
함대의 현대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회 소식통은 로버트 메넨데스 상원 외교위원장이 비공식 검토 과정의 일환으로 이미 매각 승인을 마쳤다고
전했다. 이는 하원과 상원 외교위원회가 계획된 매각에 대해 미리 알려주어 위원회 지도부가 우려를 제기하거나 의견을 전달하거나 계획을 밝힐 수 있도록 하는 일반적인 관례이다.ce는 잡는다.

바이든

메넨데스는 “바이든 행정부가 인도-태평양권 전략을 수립하겠다는 진지한 의도와 동맹국인 대만과 협력하겠다는 의지를 또 한 번 밝힌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미국은 수십 년 된 대만 관계법 조항에 따라 오랫동안 이 섬에 무기를 제공해 왔으며, 초당적으로 대만에 무기를 공급하는 것에 대해 지지를 보내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해 10월 의회에 18억 달러 규모의 대만 첨단무기 시스템 판매 제안을 통보했고, 앞서 F-16 전투기 수십 대, M1A2T 에이브람스 전차, 휴대용 스팅어 대공미사일, M 등 130억 달러 이상의 대만에 대한 주요 무기 판매를 승인한 바 있다.

미국이 무기거래를 진행한느듯하다 무기는 방어를위해 필요한거지만 잘못 사용하면 전쟁이 될수도있다

조심히 사용해야하며 생각을 신중하게 해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