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전 총리가 당내 경선 패배에 승복한다.

이낙연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자신의 부당 개표 주장을 일축한 직후인 19일 여당인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패배를 인정했다.

이번 수용은 당초 당 선관위에 공식 제소했던 이 후보 캠프가 결과에 대한 명분 부족을 이유로 반전을 의미한다.

이에 앞서 민주당 최고위원회의는 이날 오전 이재명 후보를 대선 후보로 재확인하고 경선 결과에 대한 그의 호소를 거부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의 항소를 논의하고 결선투표 여부를 최종 결정하는 비공개 회의가 열렸다.

넷볼 3분

민주당이 23일 이재명 후보를 내년 3월 대선 후보로 선정한 이후 당 지도부와 2위 이낙연 후보 간의 정쟁은 수면 위로 끓어올랐다.

이낙연 후보 캠프는 경선 결과에 호소하며 “경선에서 탈락한 사람에게 주어지는 표를 깎아줘서는 안 된다”면서 결선투표를 요구했다. 

이낙연 후보 측근들에 따르면 이재명 후보는 이런 표가 포함된 뒤 당 후보로 지명될 만큼 충분한 표를 얻지 못했다. 

이에 대해 당무위는 최고위원회의와 선대위의 원안인 수석대변인의 결정을 확인했다. 

고용진 씨는 12일 회담에 이은 기자브리핑에서 이렇게 말했다.

고 위원장은 “다양한 의견들이 있었지만 이번 부결은 대선을 앞두고 통합으로 한 걸음 내딛는 ‘적당한’ 결정으로 봤다”고 말했다.

해임에도 불구하고 당무위원회는 경선 결과에 대한 논란에 불을 지핀 당규 개정안에 특히 동의했다.

핵심 쟁점은 중도하차 투표를 무효로 규정한 당 선거규칙 해석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경선특례당규정 59조 1항에 따르면 “경선 중간에 후보가 사퇴하면 후보 캐스팅 보트는 무효가 된다”고 돼 있다.

60조가 유효투표 총수의 과반수를 얻는 사람은 대통령 후보로 선출하도록 규정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해석은 매우 중요하다.

고 수석대변인은 당규를 개정해 제59조 해석 논란을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고 의원은 “앞으로 이런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당규를 개정하겠다”고 말했다.

월요일 텔레비전으로 방송된 기자 회견에서, 의원은. 홍영표 공동대표는 경선 결과가 “당헌당규에 명백히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 측은 경선 과정에서 중도 사퇴한 정세균, 김두관 후보의 투표용지가 무효화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캠프 측은 정 전 의장과 김 전 의장의 불출마 전 투표가 최종 개표 대상에 포함됐더라면 이재명 후보의 득표율이 49.32%까지 떨어졌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결선투표 없이 여당의 대선 후보 지명을 가까스로 확정하면서 전체 표의 소폭 과반을 추월했다.

정치뉴스

이재명 후보는 23일 끝난 11차 당권 경선에서 71만9905표(50.29%)를 얻어 56만392표(39.14%)를 얻은 경쟁자 이낙연 후보를 따돌렸다.

한국 대통령 선거는 3월 9일에 열린다.